Pressroom

LG디스플레이, 신기술 장비 공모제도 실시

LG디스플레이가 LCD 장비업계로부터 혁신기술을 공모하고,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하여 미래형 장비를 공동 개발, LCD 제조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는 13일, 국내 200여 개 장비협력업체들을 대상으로 ‘신기술 장비 공모제도’를 실시해 LCD 장비 분야의 혁신적인 기술 아이디어를 발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관련 업계 및 학계와 긴밀하게 협업해 R&D 및 제조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동을 적극 도입하고 있으며, 이번 신기술 장비 공모 역시 그 일환이다. 회사는 지난 7월에도 부품 협력업체들과 관련 기술의 미래 전망을 공유하는 ‘테크포럼’을 개최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는 ‘신기술 장비 공모제도’를 통해 차별화된 신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장비 국산화를 통한 국내 원천 기술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장비 협력사들의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 미래지향적인 지속성장 가능한 상생 활동의 효과를 함께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관련 협력업체들에게 앞으로 1달간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접수된 아이디어 중, 전문가 검토 및 심의를 거쳐 ▶기술 혁신성 ▶시급성 ▶기대효과 등을 기준으로 연내에 공동 개발에 나설 최종 추진 과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과제에 대해 LG디스플레이는 개발비를 비롯하여 기술 전문가, 원부자재 등 파격적인 인적 및 물적 지원을 제공할 방침이다. 회사는 선정 등급에 따라 장비개발비의 최대 100%까지 부담할 뿐만 아니라, 기술 지원을 위한 전문가로 구성된 타스크 포스팀 구성, 기술 개발 및 성능 시험을 위한 유리기판 등 원부자재를 지원한다.

이번 LG디스플레이가 실시하는 ‘신기술 장비 공모제도’에 대해 장비 협력사들은 세계 최고의 LCD 패널 기업인 LG디스플레이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막대한 개발비 부담으로 실현시키지 못한 미래 기술을 현실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수익 모델을 개발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는 점에서 크게 기대하고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협력사의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해 협력업체가 핵심 기술자료를 대·중·소 기업 협력 재단에 임치한 후, 임치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안내해 협력사 기술을 적극적으로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가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협력사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은 사내 R&D 역량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의 전문가들과의 협력과 소통을 통해 사고의 한계를 넘어서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R&D 형태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협력업체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에도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발전적인 형태의 상생 협력 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