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LCD 업계 최초 누적 10억 대 생산 돌파

20일 기점으로 대형(9.0인치 초과) LCD 모듈 누적 생산량 10억 대 돌파
▲ 20일 기점으로 대형(9.0인치 초과) LCD 모듈 누적 생산량 10억 대 돌파

세계 최초 4세대, 5세대 양산 시작

세계 최대 6세대와 7세대 생산라인 가동

세계 최초 IPS 패널 양산 시작

세계 최초 구리배선 적용 LCD 개발

세계 최초 FPR 3D 기술 개발

 

세계 LCD 업계의 역사를 바꿔온 LG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대형 LCD 누적 10억대 생산을 돌파하며 또 한 번 세상을 놀라게 했다. 10억 대를 면적으로 환산하면 대략 1억 3628만 제곱미터(136,280,711m²)로 여의도 면적(8,350,000m²)의 16배가 넘는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는 대형(9.0인치 초과) LCD 모듈 누적 생산량이 9월 20일을 기점으로 10억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95년 8월 처음[1]으로 대형 LCD패널을 생산한 이래 17년 1개월 만의 대기록이며, 전 세계 LCD 업계에서 처음 있는 기록이다.

LCD 업계의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LG디스플레이의 10억대 생산이라는 대기록은 적기 투자에 의한 안정적인 공급 능력 확보,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한 차별화된 기술력 강화, 그리고 안정적인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고객 밀착 지원에 의해 가능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대표이사는 “LG디스플레이는 경제위기와 불황에 굴하지 않고, 지속적인 적기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생산능력을 확보해 왔으며,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기술을 시장을 선보여 왔다”면서 “이를 통해 업계 최초로 10억대 생산이라는 뜻깊은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도 LCD 업계의 역사를 열어 가는 기업으로, 세계 최고의 수익을 창출하는 디스플레이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 덧붙였다.

적기 투자를 통한 안정적인 공급능력 확보

LG디스플레이는 치밀한 시장 분석과 예측을 통한 장기적인 미래를 준비하는 적기 투자 전략을 강조해 왔다. LCD 산업이 최소 1년 반에서 2년여에 걸친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장치 산업임을 감안할 때, 경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정확한 예측과 앞선 투자는 필수적이었다.

LG디스플레이는 LED 백라이트의 등장과 16:9 와이드 화면, 대형 프리미엄급 모니터 시장의 등장을 예측,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굴하지 않고 과감히 6세대 추가생산라인 투자를 진행했다. 또한 LCD TV가 빠른 속도로 브라운관 TV를 대체할 것으로 분석하고 과감히 추진한 8세대 생산 라인 투자로 2010년 대형 LCD TV 시장을 선도하는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

꾸준한 연구로 차별화된 기술력 강화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고객들에게 최선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강화에 최선을 다해왔다. 대화면 시대를 이끈 구리배선 기술, 터치에 강하고 세밀한 화면 표현에 장점이 있어 모바일에 특화된 AH-IPS 기술, 3D TV 시대를 선도한 FPR 3D 기술 등 새로운 기술로 시장을 이끌어 왔다.

‘고객 감동 경영’ 실현으로 탄탄한 고객 기반 구축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과 안정적 생산력과 함께 고객 감동 경영 실현 노력으로 탄탄한 고객 기반을 구축해 왔다. LG디스플레이는 국내 파주와 구미의 모듈 공장뿐 아니라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멕시코, 유럽 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폴란드에도 모듈 공장을 각기 운영하며 고객 밀착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업계 최초 10억대 생산 돌파하며 2012년 2분기 점유율 27.6%로 2009년 4분기부터 이어온 대형 패널 출하량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도 고수하고 있다(출처: 디스플레이서치). 향후에는 시장 점유율 부분에서뿐 아니라 FPR 3D, AH-IPS 패널, O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 다각화 노력을 통해 수익성 1위 자리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95년 8월 당시의 구미 1공장(2세대 생산라인)은 LG전자 LCD사업부 소속이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