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IMID 2012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력 과시

LG디스플레이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2 Exhibition)
▲ LG디스플레이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2 Exhibition)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가 9일부터 11일까지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2 Exhibition)’에 참가해 디스플레이 한국을 이끌어 갈 20여 종의 다양한 신기술 및 첨단 제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최근 스마트폰용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커지면서 특히 각광받고 있는 ‘AH-IPS 기술’과, 2012 CES와 SID에서 베스트 제품 선정에 빛나는 55인치 WRGB OLED TV 등 디스플레이 선도기업으로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저 소비전력 47인치 TV용 LCD 패널, 인텔 개발자 포럼에서 최적의 ‘울트라북’의 디스플레이로 소개되어 화제를 모은 노트북용 패널 ‘슈리켄(Shuriken)기술’, 좌, 우, 상 3면의 베젤 두께를 ‘0’에 가깝게 구현한 보더리스(Borderless)기술로 디자인의 혁신을 이룬 55인치 아트TV와 블레이드(Blade) 모니터 등 최첨단 디스플레이를 대거 출품하고, 9장의 55인치 패널로 구성한 대형 3D 비디오월(Vedio Wall)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끈다는 계획이다.

디스플레이의 미래: OLED TV용 패널과 스마트폰용 LCD 공개

LG디스플레이는 ‘산화물 TFT(Oxide) + WRGB OLED’라는 최적의 기술 솔루션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55인치 OLED TV와 세계 최고 Full HD 해상도(440ppi, 1920×1080)를 구현한 5인치 스마트폰용 패널을 전시한다.

디자인 혁신: 미니멀리즘의 극한을 추구하는 보더리스 제품

LG디스플레이는 얇고 가벼우며 좌, 우, 상 3면에서 프레임의 경계를 없애는 보더리스(Borderless) 기술을 적용하여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인 다양한 제품들을 공개한다.

– 3면 보더리스 기술을 바탕으로 21:9의 새로운 화면비 시대를 열어갈 23인치 모니터용 ‘블레이드(Blade)’

– 울트라북에 최적화된 Slim & Light 디자인 솔루션인 노트북용 LCD, ‘슈리켄(Shuriken)’

– 높은 가격 경쟁력과 얇은 두께를 추구하는 TV용 55인치 LCD, ‘아트(ART) TV’

– 세계에서 가장 얇은 4.5인치 ‘World’s Slimmest HD 스마트폰용 패널’

– 베젤 두께를 최소화한 4.67인치 ‘Ultra Narrow & Slim 스마트폰용 패널’

친환경 기술: 초절전 및 미래형 제품 선보여

LG디스플레이는 세로(Vertical) 1면 LED 에지(Edge) 백라이트 기술을 적용해 부품 수 절감은 물론 최저 소비전력을 실현한 47인치 Full HD TV용 패널과 Panel의 구동 방식을 변경한 DRD(Double Rate Driving)기술로 Source Drive-IC 수를 1/2로 줄여 소비전력을 최대 75% 절감시킨 17인치 패널 등 초절전 제품들을 전시한다.

이외에도 미래형 제품으로 스마트폰용 4.5인치 HD 무안경 3D 패널과 8.9인치 FPR 3D 패널 등이 전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