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CTO 여상덕 부사장, 제49회 무역의 날 은탑산업훈장 수훈

LG디스플레이 CTO 여상덕 부사장
▲ LG디스플레이 CTO 여상덕 부사장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 CTO 여상덕 부사장이 5일 열리는 제49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한다.

여상덕 부사장은 33년간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R&D, 제품개발, 해외영업 등 주요부문에 종사하면서 디스플레이 후발주자였던 한국이 세계 1위로 도약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였다.

특히, 난제로 여겨지던 대형 LCD 기술개발을 통한 LCD 시장 확대와 AH-IPS 기술을 활용한 초고해상도 제품을 개발을 통해 스마트 기기 시장 창출에 기여하였으며, 55인치 WRGB OLED 패널을 개발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의 발판을 마련한 점을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하게 되었다.

여상덕 부사장은 LCD는 기술적 특성상 대형 사이즈가 불가능하다는 기존 업계의 편견과 고정관념을 거부하고,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거듭해 42인치와 52인치, 55인치 LCD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LCD 대형화의 초석을 마련했으며, 2006년에는 세계 최초 100인치 LCD 개발에 성공하여 기네스북에 등재되는 등 명실공히 LCD 대형화를 선도한 업적을 가장 큰 공로로 인정받았다.

그 결과 여상덕 부사장이 TV 사업본부장으로 재직하는 2006년부터 2009년 동안 LG디스플레이의 TV용 LCD 패널 매출은 51억 불에서 87억 불로 1.7배 신장해 한국의 전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여상덕 부사장은 스마트기기에 최적화된 AH-IPS 기술로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제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주요 부품인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한국이 중소형 LCD 시장에서도 일본을 제치고 디스플레이 강국으로 우뚝 서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여상덕 부사장이 Mobile/OLED 사업본부의 총 책임자이던 2010년과 2011년에는 해당 사업부의 매출이 14억 불에서 23억 불로 1.6배 증가해 눈부신 성장을 이뤄냈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만의 독자적인 WRGB OLED 기술 개발로 지난 2011년 12월에 세계 최초로 55인치 TV용 OLED 패널을 선보임으로써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진 업적 또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여상덕 부사장의 이러한 노력으로 LG디스플레이의 매출은 2002년 30억 불에서 2011년 219억 불로 약 7배 이상의 규모로 성장해 대한민국이 디스플레이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

여상덕 부사장은 1979년에 금성사로 입사해 디스플레이 개발, 한 분야에만 매진했으며, 99년 LG디스플레이로 옮긴 뒤에는 개발센터장과 TV 사업본부장, Mobile/OLED 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올해부터는 LG디스플레이의 CTO로서 차별화 기술과 미래 기술 R&D에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이날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한 LG디스플레이 CTO 여상덕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후발주자였던 우리나라가 세계 1위로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은 끊임없는 R&D였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LG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과 투명디스플레이와 같은 미래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