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2012년 4분기 실적 발표

LG디스플레이가 계절적 성수기와 스마트 기기 출하 상승을 포함한 전반적인 차별화 제품 비중 증가로 지난 4분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LG디스플레이는 24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2012년 4분기 실적설명회에서 분기 매출 8조 7,426억 원 및 영업이익 5,87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견조한 출하 증가와 차별화 제품 비중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6조 6,100억원) 대비 32%, 전 분기(7조 5,930억 원) 대비 15% 늘어난 8조 7,426억 원의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분기 영업이익은 5,87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1,547억원)대비 흑자전환 하였으며, 전 분기(2,971억 원) 대비 98%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3,190억 원을 기록했고, EBITDA는 1조 8,142억 원(EBITDA 이익률 21%)을 기록했다. 2012년 연간 매출은 29조 4,297억 원으로 전년(24조 2,913억 원) 대비 21% 증가하여 사상 최대 연간 매출을 달성했고, 연간 영업이익은 9,124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7,635억 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고해상도 IPS, FPR 3D 등 앞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면서 4분기에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며, “세계 최초로 초고해상도 UHD LCD TV, 55인치 OLED TV 등 기술혁신 제품을 시장에 선보였으며, 고객가치 극대화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시장선도 기업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4분기 LCD 판매량(면적 기준)은 전 분기 대비 약 10% 증가한 1,006만 평방미터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43%, 모니터용 패널이 16%, 노트북PC용 패널이 10%, 태블릿 PC용 패널이 17%, 모바일용 패널이 14%를 차지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4분기 말 기준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2조 6,538억 원이며, 순차입금 비율은 18% 수준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정호영 부사장은 “1분기 면적 기준 출하량은 전통적인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전 분기 대비 10%대 중반 하락이 예상되나 가격 하락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차별화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한 수익성 제고, 전체 경영자원의 운영 최적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창출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