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숨은 유공자 표창 선정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가 5일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1회 보건의 날 기념행사에서 ‘숨은 유공자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숨은 유공자 상은 정부가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한 숨은 유공자를 발굴하기 위해 국민들의 추천을 받아 포상하는 제도다. 주로 개인에게 시상하고 단체는 지난 2011년 무료의료기관 한 곳이 받았을 뿐 기업 수상은 이례적인 일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08년부터 펼쳐온 실명 예방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단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LG디스플레이의 실명 예방 활동은 크게 ‘예방’과 ‘재활’로 나눌 수 있다. 눈 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전국 초등학교를 찾아가 교육하는 ‘초롱이 눈 건강 교실’ 운영을 지원하고 있으며, 여름과 겨울에는 저시력 아동을 대상으로 재활캠프도 제공한다.

‘초롱이 눈 건강 교실’은 아이들이 이동 검진 차량에서 시력검사를 받고 시각 장애우 체험, 눈의 소중함과 관리 방법을 다룬 뮤지컬 관람 등 시력 저하 예방에 대한 교육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국의 약 40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연중 30~40회의 교육이 실시되고 있으며, 그동안 총 123회, 1만 8천여 명이 넘는 아이들이 교육을 받았다. 재활캠프는 저시력 감각 향상 교육과 저시력 보조기구 체험, 협동심을 기르는 야외 활동 등 저시력 아동들의 사회적응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 그룹장 이방수 전무는 “디스플레이 기업으로서 국민들에게 눈의 중요성과 소중함을 알리기 위한 작은 활동을 한 것뿐인데, 이렇게 상까지 받게 되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저시력 소외 계층을 배려하는 한편 부모의 마음으로 아이들의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울시학교보건진흥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시력 이상 학생의 비율은 2009년 46%, 2010년 48%, 2011년 58%로 점차 늘어가고 있으며, 학생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시력 이상 비율도 높아지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