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2013년 1분기 실적 발표

지난 1분기 LG디스플레이가 IPS 패널 등 지속적인 차별화 제품 전략 추진에 힘입어 4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이어갔다.

LG디스플레이는 22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2013년 1분기 실적설명회에서 분기 매출 6조 8,032억 원 및 영업이익 1,51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전통적인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차별화 제품 전략 추진을 통해 전년 동기(6조 1,837억원) 대비 10% 늘어나고, 전 분기(8조 7,426억 원) 대비 다소 감소(22%)한 6조 8,032억 원의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분기 영업이익은 1,51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2,112억원)대비 흑자전환 하였으며, 전 분기(5,873억 원)보다는 감소(74%)했다. 당기순이익은 35억 원을 기록했고, EBITDA는 1조 2,685억 원(EBITDA 이익률 19%)을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은, “자사는 IPS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했기 때문에, 계절적 요인을 극복하고 4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기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가치 극대화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시장선도 기업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분기 LCD 판매량(면적 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 증가한 818만 평방미터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43%, 모니터용 패널이 21%, 노트북PC용 패널이 9%, 태블릿 PC용 패널이 14%, 모바일용 패널이 13%를 차지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1분기 말 주요 재무지표들은 부채비율 133%, 유동비율 110%, 순차입금 비율 16% 수준으로 개선되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정호영 부사장은 “2분기 면적 기준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한 자릿수 대 중후반(%)의 성장률이 예상되며, 판가는 일부 제품 등락 있을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해상도, 대형화 추세에 맞는 차별화 제품군의 지속 확대를 통해, 출하량 확대는 물론, 단위당 밸류(Value)를 더욱 높여 나가는 차별화 전략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