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복리후생을 소개합니다
LG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복리후생을 소개합니다

취업 또는 이직을 할 때 가장 먼저 고민하는 것이 무엇인가요? 연봉, 회사의 지리적 위치, 회사의 발전가능성 등 각기 다른 고민들을 하실 텐데요. 그 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복리후생입니다. 오늘 LG디스플레이 블로그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직원들을 위해 제공하는 복리후생이 무엇이 있는지 또 어떤 혜택들을 전달하고 있는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

 

건강한 생활을 지원합니다.

건강한 생활을 지원합니다.

임직원 본인 및 직계가족(부모, 배우자, 자녀)의 암 진단비, 급성신근경색/뇌혈관질환 진단비, 사망 보험금 등을 지급합니다. 또한 주요 질병 치료를 위해 의료비를 지출하는 경우에는 일정 한도금액 내에서 돕고 있습니다. 구미와 파주 사업장에서는 사내의료원을 운영 중이며 서울 사업장에서는 의무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은 법정휴가와 하계휴가 4일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모두 유급휴가이며 일과 개인생활의 밸런스가 잘 맞을 수 있도록 Refresh 휴가사용도 권장하고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임직원의 건강유지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의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제공하고 있으며, 임직원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도 함께 검진을 받을 수 있게 돕고 있습니다.

 

풍요로운 생활을 응원합니다.

풍요로운 생활을 응원합니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것, 취미가 다 다르듯이 복리후생 역시 지원받고 싶은 분야가 다 다를 텐데요. 여기에 착안해 개인의 취향과 니즈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복리후생포인트를 매년 지급하고 있습니다. 포인트는 연간 100만원이며 개인의 선택에 따라 자기계발, 여가, 건강, 선물, 생활편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회사를 다니면서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을 만나는 건 굉장히 반가운 일이겠지요? LG디스플레이는 임직원들이 건강한 취미생활을 할 수 있게 동호회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동호회원들끼리의 친목과 우의증진, 건전한 조직생활을 도모할 수 있게 돕고 있습니다.

 

휴가철이 되면 여러 휴양시설의 가격이 올라가는데요. LG디스플레이는 콘도, LG생활연수원, 강촌/곤지암 리조트 등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휴가비도 줄일 수 있고 편안한 여가생활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생활을 돕습니다.

안정적인 생활을 돕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임직원이 주택을 마련할 때 대출금 이자의 일부를 지원합니다. 집값이 너무 비싼 요즘,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

 

또한 임직원의 취학자녀 및 가장사원의 취학 형제, 자매들에게 학자금을 지원합니다. 최근 사회초년생들이 학자금대출 갚는 데만 몇 년을 허비해 결혼도 늦어지고, 저축도 늦어지는 것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나날이 오르는 대학 등록금 더 이상 걱정 없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은 일에 함께하면 기쁨이 두 배, 나쁜 일에 함께하면 슬픔이 반이죠? LG디스플레이는 임직원 본인 및 가족의 경조사 발생에 따른 축하와 위로를 전하기 위해 축하금과 위로금 및 유급휴가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사택, 기숙사, 통근버스 등을 제공하고 있고 아이들 걱정 없이 마음 편히 일할 수 있게 직장보육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회보장보험(4대보험: 국민연금, 산재보험, 건강보험, 고용보험)은 물론 장기근속자에겐 그에 따른 포상을 선사합니다.

 

이처럼 LG디스플레이는 직원들이 안정적이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평소 생활이 안정되면 업무를 할 때도 좋은 영향이 미칠 것이라 믿기 때문인데요. 개개인의 선호도에 맞추어 선택적 복리후생제도를 운영하는 만큼 직원들의 만족도도 높습니다. : ) LG디스플레이의 복리후생제도는 임직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앞으로도 꾸준히 발전시켜나가겠습니다!

About the author
LG디스플레이
여러분이 꿈꾸는 세상, LG디스플레이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