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진이 안전사업장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 www.lgdisplay.com)는 지난 13일, CTO(최고기술책임자) 여상덕 부사장과 CFO(최고재무책임자) 김상돈 전무 등 경영진 20여명이 파주사업장에 위치한 안전체험관에서 안전교육을 수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무사고, 무재해 일터 만들기’에 나선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한상범 사장과 CPO(최고생산책임자) 정철동 부사장은 지난 9월 안전체험관 개관 행사에서 가장 먼저 교육을 받은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은 개관식 행사에서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으며, 회사가 안전한 근무 환경을 구축하는 것은 그 어떤 가치와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투자다.”며 “안전문화는 임직원 모두가 함께 생각하고 실천으로 옮길 때 정착되는 것으로, 모두가 산업안전의 최전방을 책임지고 있다는 사명감으로 안전문화 정착에 힘써 주길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 최근 파주와 구미 사업장에서 팀장과 계장 등 조직의 중간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펼친 특강을 통해서도 하인리히 법칙주)을 예로 들며, 리더들이 솔선수범해 안전관리 예방 활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한상범 사장은 “큰 사고가 나기 전에는 반드시 어떤 징후가 나타나기 마련이며, 평소 사소한 부분에도 관심을 기울이면, 대형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며, “기본을 준수하고, 꾸준한 교육을 통해 비상 대응력을 확보하며, 안전 의식에 대해 항상 염두에 두는 것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9월 파주와 구미에 안전체험관을 열고, ▲응급처치▲창상(날카로운 도구에 다친 상처)▲추락▲협착(끼임)▲화학물질▲화재 등 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상 발생할 수 있는 12가지 유해·위험요소에 대해서 직접 몸으로 겪어보고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안전체험관에서 전사 임직원은 물론 사내외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도 안전체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하인리히 법칙

1931년 미국 보험회사 관리자였던 H.W. 하인리히가 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에는 그와 관련된 수많은 크고 작은 사고와 징후들이 반드시 존재한다는 것을 밝힌 법칙으로, 심각한 안전사고 1건이 발생하려면 그 전에 같은 원인으로 경미한 사고가 29건, 위험에 노출되는 경험이 300건 정도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LG디스플레이, 안전에는 임원, 직원 예외 없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진들이 13일, 파주 안전체험관에서 안전체험교육을 받았다. TV사업부 황용기 부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CTO 여상덕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협착(끼임) 사고 체험을 하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안전에는 임원, 직원 예외 없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진들이 13일, 파주 안전체험관에서 안전체험교육을 받았다. 왼쪽부터 TV사업부 황용기 부사장, CTO 여상덕 부사장, 중국 오퍼레이션 총괄 인유성 부사장, 경영지원그룹 이방수 전무가 화재 방재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