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IMID 2015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선보여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14일부터 16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제15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 전시회(IMID 2015)’에 참가해 180제곱미터 (약54평) 규모의 단독부스에서 총 35종의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Ultra HD 해상도의 77인치, 65인치, 55인치 곡면 올레드(OLED) TV를 중심으로 1.3인치 원형 플라스틱 올레드부터 5.5인치 스마트폰용 플라스틱 올레드와 12.3인치 자동차용 플라스틱 올레드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올레드의 디자인과 화질의 우수성을 소개한다.

특히 부스 내 오토모티브 존(Automotive Zone)에는 실제 자동차 대시보드 모형을 제작해 계기판용 클러스터 디스플레이와 정보안내 디스플레이(CID) 등 다양한 형태와 사이즈의 플라스틱 올레드 제품들을 설치해 관람객이 흥미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한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궁극의 터치기술로 알려진 인셀터치(In-cell Touch) 방식을 한층 진일보시킨 AIT(Advanced In-cell Touch)를 기존의 5인치대 스마트폰부터 15.6인치 노트북용 디스플레이까지 확대 적용해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의 AIT는 기존 터치 방식보다 우수한 터치 성능을 구현할 뿐만 아니라 고해상도에 따른 터치 회로 증가 없이 좌우 베젤 폭을 1mm 이하로 최소화할 수 있어 슬림한 디자인과 우수한 야외시인성의 장점을 가진다.

이외에도 LG디스플레이는 기존 LCD 대비 휘도와 소비전력을 크게 개선한 RGBW 패널을 적용한 다양한 65인치, 55인치 TV와 커머셜 디스플레이는 물론 투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최신 디스플레이들을 선보인다.

한편 LG디스플레이 전략마케팅그룹 프로모션담당 이정한 상무는 14일, IMID 전시와 함께 열리는 ‘IMID 디스플레이 비즈니스포럼 2015’에서 “OLED, 미래의 디스플레이’”라는 주제로 OLED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OLED가 가져올 디스플레이 산업혁명에 대해 기조연설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