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2016 동반성장 새해 모임’ 개최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지속적인 시장 선도를 이어가기 위해 협력사들과 동반성장에 대한 결의를 다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1일,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한상범 부회장을 비롯해 최고생산책임자(CPO) 정철동 부사장,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인병 전무 등 회사 주요 경영진과 국내외 100여 개의 협력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6 동반성장 새해 모임’을 개최했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변화와 실행, 위기를 기회로’라는 슬로건 아래, LG디스플레이와 협력사가 함께 성장해 나가기 위한 ▲ 협력사 경쟁력 확보 ▲ 개발 역량 강화 ▲ 소통 강화 등의 3가지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이를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는 사업의 동반자인 협력사와 함께 2016년 시장선도를 위한 발걸음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디스플레이는 2015년 탁월한 성과를 창출하며 시장 선도에 앞장선 실리콘웍스, 주성엔지니어링, 케이씨텍 및 日 제이에스알(JSR), 동경 일렉트론(Tokyo Electron) 등 총 7개의 부품 및 설비 협력사에 베스트 서플라이어 어워드(Best Supplier Award)를 수여했다.

또한,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참석자들은 ‘위기극복의 리더십’을 주제로 한 연세대 최고경영자과정(AMP, Advanced Management Program) 주임교수 정동일 교수의 특강을 함께 들었으며, LG디스플레이 MI(Market Intelligence) 담당인 고규영 상무가 ‘16년 디스플레이 시장 전망을 협력사들과 함께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처럼 협력사와 시장 예측을 공유하는 등 소통을 강조하는 것은 올해 LG디스플레이가 신시장 및 OLED 시장 확대를 통해 글로벌 디스플레이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 위해서는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5,000억 원 규모의 협력사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구호로만 외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실천으로 옮기는 모습을 보였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업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것은 협력사 여러분들의 일등에 대한 열정과 한 차원 높은 상생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2016년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굳은 각오와 목표에 대한 하나 된 마음으로 철저하게 실행에 집중해 협력사와 LG디스플레이 모두 올해를 앞으로의 지속적 성공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LG디스플레이는 동반성장펀드 등을 통해 현재까지 총 5,460억 원의 자금을 지원했으며, 집합, 방문 및 온라인 교육을 통해 총 11,410명의 협력사 구성원을 대상으로 교육 기회를 제공했고, 협력사와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 동반성장 포털사이트(winwin.lgdisplay.com)를 개설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는 참석자들을 위해 CES 2016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77인치 UHD OLED TV와 18인치 롤러블(Rollable) OLED를 비롯해 차세대 주력 분야인 자동차용 및 상업용 디스플레이 등을 전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