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스타크, 에단 헌트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아이언맨, 미션 임파서블과 같은 인기 액션 영화의 주인공이며, 특별한 장비를 자유자재로 다룬다는 점입니다. 이들은 서버에서 보내주는 정보를 전면 글래스에 나타내는 수트, 행인의 인적 정보를 바로 수신해 해독하는 콘택트렌즈 등을 통해 임무를 수행하지요.

 
holographic+storytelling_650

▲ 현실 세계에 3차원 이미지 정보를 보여주는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 출처: Microsoft

 

이와 같은 장비들은 3차원 이미지 정보를 사용자에게 보여주는 기기로 ‘표시된 정보와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상호작용’한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최근 유행하고 있는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과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도 이에 해당합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이 둘을 결합한 MR(Mixed Reality: 혼합현실) 기술도 주목 받고 있는데요,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이 기술들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AR, VR, MR의 정의

 

1. AR – 현실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보여주는 기술

 

ironman-880x509

▲ 영화 <아이언맨> / 출처: 네이버 영화

 

AR은 ‘현실 세계 위에 가상 정보를 입혀 보여주는 기술’입니다. 필요한 정보를 디스플레이 기술 등을 통해 즉각적으로 보여주는 형태를 AR이라고 볼 수 있죠. 이를테면 영화 <아이언맨>에서 슈트를 입은 토니 스타크에게 즉시 필요한 정보를 보여주는 것도 이에 해당합니다. 현실을 기반으로 하기에 가상현실 구현에 한계가 있습니다.

 

2. VR – 현실이 아닌 100% 가상의 이미지를 사용하는 기술

 

LGE_MWC2016_VR

▲ ‘LG 360 VR’을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 출처: LG전자 블로그

 

최근 유행하고 있는 VR은 ‘현실 세계를 차단한 완벽한 디지털 환경’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AR과차이가 있습니다. 현실이 아닌 사이버공간 속의 허상만을 보여주는 것이죠. 특수 제작된 스키 고글 모양의 헤드셋을 머리에 쓰는 순간 현실 세계와 완벽히 차단되며 VR 세상이 펼쳐지는데요. AR보다 현실감은 떨어지지만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해 다양한 입체감 있는 영상을 만들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관련 포스팅

[트렌드 리포트] 가상현실, VR 디스플레이 어디까지 왔나

 

3. MR – 현실과 가상의 정보를 융합해 진화된 가상 세계를 만드는 기술

 

자, 그렇다면 MR는 왜 등장했을까요? 앞서 소개한 AR과 VR은 분명 나름의 장점은 있지만 ‘완벽한 가상 세계’를 구현하기엔 2% 부족한 감이 있습니다. 또한, VR의 경우 이동하거나 여러 사람이 동시에 같은 화면을 보며 감정을 공유하는 것이 힘들다는 단점도 있고요. 어쩔 수 없이 ‘의자에 고정된 관람객’이 될 수밖에 없다는 뜻이죠.

 

현실 세계와 가상의 정보를 결합한 MR은 현실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다는 AR의 장점, 그리고 몰입감을 전해줄 수 있다는 VR의 장점을 살려 한층 실감나는 가상 세계를 만들어 줍니다. 때문에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데요. 현실을 기반으로 가상공간을 덧씌워 보여주거나 2차원 그래픽을 3차원으로 입체감 있게 보여주는 형식이죠. 아래에서 그 사례와 활용성을 더욱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MR(Mixed Reality) 사례는?

 

▲ 출처: Tusa Tuc Youtube

 

지난해 화제가 되었던 매직 리프(Magic Leap) 사의 고래 영상을 보면 진화된 MR 기술을 조금이나마 체험할 수 있는데요. 위 동영상을 플레이해 보세요. 농구장 코트에 집채만한 고래가 솟구쳐 오르니 모든 이들이 놀라 탄성을 자아냅니다. 별도의 기기를 장착하지 않은 관람객들도 실제인 것처럼 생동감 넘치는 장면을 목격할 수 있었죠.

 

이처럼 MR은 사실감을 극대화한 3D 입체영상을 우리의 현실 공간에 구현하는데요. 이를 통해 사용자는 콘텐츠에 대해 강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만 고해상도 3D 이미지와 수많은 초소형 프로젝터가 필요하겠죠?

 

▲ 출처: Magic Leap Youtube

 

매직 리프가 공개한 다른 영상을 보면 사무실 공간 속에서 태양계의 움직임이 아름답게 펼쳐지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산업에서의 MR(Mixed Reality) 기술의 적용

 

MR 기술은 건설, 재난, 예술 등 폭넓은 산업 분야에도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일본 주오대(中央大) 연구실은 MR 기술을 활용해 해안가 지역에 쓰나미(지진해일)가 밀어닥칠 때의 모습을 구현하거나, 지진이 일어날 경우 건물 내부에서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연구하고 있습니다. 미국 마케트대 연구진 또한 MR 기술을 의료 현장이나 미술관 등에 활용하고자 노력 중인데요. 가까운 미래에는 위험한 수술을 미리 시연해 리스크를 줄이고, 먼 거리에 있는 미술관의 작품을 실제 현장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관람할 수도 있겠네요.

 

▲ 출처: NASA Jet Propulsion Laboratory Youtube

 

일반인들이 우주 공간을 걸을 수 있도록 한 MR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항공우주국(NASA)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목적지 화성(Destination: Mars)’이라는 체험 공간을 공개했는데요. MR 기기 ‘홀로렌즈’를 쓴 관람객들은 실제 화성 표면을 걸어 다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누구나 우주탐사를 손쉽게 떠날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네요. :D


이처럼 SF영화에서나 볼 법한 기술들이 우리 실생활 깊숙이 자리 잡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기술의 발전이 성사시킬 꿈과 현실 간의 만남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펼쳐지게 될까요? 가상과 현실이 조화롭게 만나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어줄 그 날을 기다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