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9%94%ec%9d%b8

▲출처: theculturetrip

 

도시의 밤거리를 거닐다 보면 고층 건물이 형형색색의 조명으로 꾸며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요즘 같은 연말연시에는 백화점이나 고급 호텔 건물 벽면에서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오늘은 미디어 파사드(Media Façade)라 불리는 조명 예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건물 벽에 핀 예술 작품, 미디어 파사드

 

미디어 파사드는 미디어(media)와 건물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facade)를 합친 말로,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설치해 이미지나 영상을 구현하는 기법을 뜻합니다. 서울 명동이나 압구정동 같이 주요 도심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데요. 아래에서 감상해보시죠.

 

archello

▲출처: archello

 

OLYMPUS DIGITAL CAMERA

▲출처: e-architect

 

%ec%82%ac%eb%b3%b8-e

▲출처: e-architect

 

lg-cns

▲출처: LG CNS

 

%eb%8d%b1%ec%8b%9c%ec%95%84-%ed%83%80%ec%9b%8c

▲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덱시아 타워 (출처: Limiteazero)

 

이처럼 많은 건물들이 미디어 파사드를 활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선 건물의 가치를 높입니다. 한번 지어진 건축물의 외관을 바꾸는 건 거의 불가능하지만, 간단히 조명만 설치해 꾸미면 외관을 바꾸는 것 못지 않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eb%b2%84%ec%bb%a4%ed%82%b9

▲출처: MAER GROUP

 

page

▲ 독일 바이에른 뮌헨 홈구장 ‘알리안츠 아레나’ (출처: 알리안츠 아레나, 알리안츠 홈페이지)

 

▲출처: Contrex

 

이 영상은 프랑스 생수회사 생수회사 Contrex가 미디어 파사드를 활용해 제작한 홍보 영상인데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방법으로 제품을 홍보하는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대규모 미디어 파사드가 관광 도시를 만든다 

 

Vivid Sydney lights the Opera House

 

▲출처: Vivid Sydney

 

미디어 파사드가 널리 활용되는 도시는 유명 관광지로도 부상할 수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가 대표적인데요. 시드니 건물들에 빛과 음악, 아이디어를 접목해 도시를 화려하게 수놓는 ‘비비드 시드니(Vivid Sydney) 축제’를 열어 매년 많은 관광객을 불러 모읍니다.

 

▲출처: 행정자치부

 

우리나라도 미디어 파사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장그래 건물’로도 잘 알려진 서울역 앞 서울스퀘어에서는 주로 국민이 공감하거나 재미있게 구경할 수 있는 창의적인 콘텐츠를 공연해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서울시(Seoul City)]

 

덕수궁 석조전에 새로운 이미지를 부여하는 미디어 파사드, ‘석조전, 낭만을 상상하다’도 올해 상연되어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했습니다.


 

용어가 조금 생소할 뿐 미디어 파사드는 이미 우리가 오래 전부터 체험해온 디지털 예술 기법입니다. 도시 건물의 외벽을 스케치북 삼아 미디어 파사드가 수 놓는 아름다운 도시의 밤 풍경. 오늘따라 왠지 더 보고 싶어지네요.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