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가전제품과 신기술을 확인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관심으로 현재 가장 주목받고 있는 CES 2017! LG디스플레이는 올해에도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디스플레이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며 CES 2017에 열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부스를 방문한 전 세계 IT 전문 매체들은 LG디스플레이의 놀라운 기술력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왔는데요. 과연 그들이 바라본 LG디스플레이의 모습은 어땠는지 지금부터 확인해보세요.

 

“CES 2017에서 가장 눈에 띄는 프로토타입” –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 Crystal Sound OLED)

 

크리스탈 사운드 OLED패널은 사운드 시스템을 OLED 패널에 내장해 OLED 패널에서 사운드가 직접 울려 퍼지는 방식의 제품입니다. 화면과 음향이 일체화되어 더욱 생생한 경험을 선사하는 크리스탈 사운드 OLED는 이번 CES 2017에서 선보인 프로토타입 제품 중 단연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부스에 방문했던 IT 팟캐스트 ‘엔가젯(Engadget)’은 “CES 2017에서 가장 눈에 띄는 프로토타입은 화면 자체에 스피커가 내장되어 있는 특별한 OLED 울트라 HD 패널이었다(LG Display’s best prototypes here at CES 2017 were definitely its unusual 65-inch OLED Ultra HD panels with speakers integrated right into the display itself.)”라고 평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CES 2017을 통해 선보인 크리스탈 사운드 OLED 패널

▲CES 2017을 통해 선보인 크리스탈 사운드 OLED 패널

 

한편 미국 IT 전문지 ‘기즈모도(Gizmodo)’ 역시 크리스탈 사운드 OLED에 대해 “LG 쇼케이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새로운 기술(the most innovative new piece of technology at the LG showcase)”이라고 하며 “혹자는 OLED 패널의 사운드가 아쉬울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놀라울 만큼 선명했다(You’d think the sound quality would be terrible, but it was amazingly clear)”고 호평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인도의 IT 매체 ‘인디아투데이(India Today)’는 “디스플레이의 하단이나 양 옆에서 나오지 않고, 정확히 시청자가 보고 있는 화면에서 나오는 사운드(you can have a TV that is exuding sound directly from the point you are looking at and not from the bottom or sides)”라며, “흥미롭다는 표현은 오히려 절제된 표현(interesting is an understatement)”이라고 감탄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LG디스플레이는 크리스탈 사운드 OLED 패널 공급을 위한 고객사를 확보해 곧 실제 제품을 선보여 새로운 혁신을 이어나갈 예정인데요. 조만간 CES 2017에서 선보인 크리스탈 사운드 OLED 패널을 더욱 많은 분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합니다.

 

 

“LG가 개발하고 있는 미래를 볼 수 있어 흥분되었다” – 투명 OLED 디스플레이 (Transparent OLED)

 

마치 SF 영화를 보는 듯 디스플레이 뒤의 물체가 선명하게 보이는, 말 그대로 투명한 디스플레이를 선보인 LG디스플레이! 이번 투명 OLED 제품은 CES 2017에서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기존 제품보다 더욱 자연스럽고 투명한 화면을 구현함과 동시에 색감이 크게 개선된 LG디스플레이의 투명 OLED를 외신들은 어떻게 평가했을까요?

 

CES 2017에 공개된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투명 OLED TV

▲CES 2017에 공개된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투명 OLED TV

 

미국 IT 전문지 ‘기즈모도(Gizmodo)’는 “비록 지금 당장 어디에 쓰일지 내 머리로는 상상할 수 없지만, LG디스플레이가 추구하고 있는 미래를 볼 수 있었다(even though it was hard for me to imagine where this could be used, it was definitely an exciting look into the future of what LG is developing)”며 LG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을 호평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미국 온라인 IT 매체인 ‘매셔블(Mashable)’은 “LG디스플레이의 강점인 OLED 디스플레이 기술력이 있기에 가능했다(Thanks to the nature of OLED display tech (LG’s forté))”라고 평하며, “이론상 차량이나 냉장고, 자판기 등에 컨트롤 패널을 없애고 투명한 벽면을 만들어 쓸 수 있는 디스플레이이며, 가게 진열장에도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They’re theoretically perfect as heads-up displays in cars and other vehicles, containers (like fridges or vending machines) could have clear sides without the need for a control panel, and shop windows could make great use of them.)”이라며 감탄을 표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특히 매셔블의 기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G디스플이의 투명 OLED 모습을 직접 게시했는데요. 이리저리 움직이며 투명한 디스플레이의 모습을 확인하는 카메라 앵글을 보니 기자가 직접 확인한 LG디스플레이의 기술에 대한 놀라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듯 합니다.

 

“하늘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얇은 디스플레이” – LG 시그니처 OLED W

 

마치 벽지(Wallpaper)를 벽에 붙인 것처럼 극강의 얇기와 화질을 보여준 LG 시그니처 OLED W. 스마트폰보다 얇은 두께의 디스플레이에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된 제품은 부스를 방문한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미국 IT 전문지 ‘기즈모도(Gizmodo)’는 “이 디스플레이는 벽에 매달려있었지만 마치 스스로 하늘에 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경이롭다.(The prototype was suspended on the wall and looked totally insane, as if just floating in the air all by itself.)”라고 평가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지금까지 해외 IT 전문 매체들이 LG디스플레이 부스에서 직접 확인하고 경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의 기술력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는데요. 이번 포스팅을 통해 CES 2017에 직접 방문하지 못한 분들의 아쉬움이 조금이나마 해결 되셨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