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드와 나노셀을 앞세운 듀얼 프리미엄 전략으로 TV시장을 확대해 가겠다.”

LG전자는 지난 2월 23일 서초R&D센터에서 2017년 TV 신제품을 선보이는 자리에서 이렇게 이야기 했습니다. 이번 발표의 두 주인공은 CES 2017에서 세상에 공개된 ‘LG 시그니처 OLED TV W시리즈’와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 였습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없는 대신 각 픽셀이 스스로 빛을 냅니다. 때문에 자연 그대로의 색과 완벽한 블랙표현이 가능합니다. 슈퍼 울트라HD TV는 나노셀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 TV 중 색표현력과 색정확도가 가장 뛰어난 제품이죠.

신제품이 공개되자 행사장을 찾은 기자와 블로거들은 LG의 기술력에 모두 감탄하였는데요. 지금 바로 그 현장을 함께 만나 보시죠.

 

CES 2017에서 선보인 LG전자의 프리미엄 TV를 드디어 두 눈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지난 CES 2017에서 첫 선을 보인 LG 시그니처 OLED W와 나노셀 TV를 국내 소비자에게 첫 선을 보이는 현장! LG전자의 서초R&D센터을 방문하였습니다.

 

\\10.128.78.22\Shared Folders\WSW Korea\WSW Korea Digital\Clients\LG Display\02. Contents\201702\02. Contents\15_나노셀, 시그니처 신제품 발표회\콘텐츠 내 이미지

 

행사장 입구엔 LG전자의 새로운 TV를 만나고자 한 걸음에 찾아온 이들을 맞이하는 안내 데스크가 있네요. 많은 분들이 큰 설렘을 안고 현장에 방문해 주셨습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행사장 앞에 신제품이 전시돼 방문객들을 맞이해 주었습니다. CES 2017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OLED TV W와 나노셀 TV의 모습을 미리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새로운 제품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놀라움을 만끽하고 있을 때 본격적인 발표회의 시작을 알리는 방송이 울려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만나보는 LG전자의 프리미엄 TV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본격적인 발표회가 시작되고 LG전자 TV마케팅팀 이상봉 팀장의 환영 인사가 있었습니다. 이상봉 팀장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 현장에서 보여드린 전시의 퀄리티 보다 높은 수준으로 준비했으니 가감 없이 평가해달라며 당찬 포부를 보였습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이어서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 장문선 과장이 신제품의 실제 모습과 기술력을 소개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그간 LCD 화면의 화질을 높이기 위해 색재현율 향상에 노력 해왔는데요. LG디스플레이의 1등 명품 LCD 패널인 IPS가 나노 기술을 만나 어느 각도에서도 변치 않는 색표현력을 자랑합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지금까지의 대부분 LCD TV는 패널 뒤에 시트를 붙이는 방식으로 제작해왔는데요. LG의 나노셀 기술은 1나노미터(nm) 크기의 균일한 광흡수 미세입자를 패널 전면에 있는 편광필름에 입힙니다. 참고로 편광필름은 LCD 백라이트 광원에서 발생해 일정한 방향으로 진동하는 빛을 선택적으로 통과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결국 나노셀은 필요 없는 빛의 파장을 흡수해 빛의 3원색을 더욱 균일하게 보여줌으로써 색의 왜곡 없이 정확한 빛과 색을 보여줍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이어서 LG 시그니처 OLED W를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벽과 하나되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가장 큰 특징으로 꼽는 LG 시그니처 OLED W는 설치 시 두께가 4㎜도 채 안되기 때문에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이렇게 얇은 두께가 가능한 이유는 LG 시그니처 OLED W가 화면을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의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기 때문입니다. 화면 이외에 AD보드, TV 수신기, 각종 입출력 인터페이스, 스피커 등을 모두 별도의 기기인 ‘이노베이션 스테이지’에 담았습니다. 이를 통해 얇아진 패널은 벽걸이 형태로 사용 시 벽과 완전히 밀착해, 액자 등을 걸어놓은 느낌을 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LG 시그니처 OLED W는 미국 돌비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가 지원됩니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에 따라 소리가 시청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실감 나게 만들어 주는데요. 돌비 애트모스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소개되자마자 많은 인파가 몰렸습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신제품에 대한 소개가 이어진 후 제품을 개발한 담당자들과의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습니다. 기대감이 높았던 만큼 질문 사항과 의견도 많았는데요. 신제품의 디자인, 기술력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제품 개발에 대한 방향까지 폭 넓은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습니다.

 

전문가의 설명과 함께 체험하는 프리미엄 TV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LG전자의 신제품에 대한 설명과 질의 응답 이후엔 LG전자의 전문가들과 전시장을 본격적으로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방문자들은 현장을 자유롭게 거닐며 실제 제품의 모습을 보고 전문가들의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방문자들은 카메라로 신제품의 모습을 담기도 하고 때로는 LG전자의 직원들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하며 제품에 대한 궁금증을 해갈했습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LG 시그니처 OLED W의 실제 모습을 본 참가자들은 정말 얇은 두께에 제품을 직접 만져보기도 하고 다른 물체와 비교해보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는데요. 100원짜리 동전과 비교한 모습을 보니 패널의 두께가 얼마나 얇은지 비로소 체감이 되는 듯 합니다!

 

세상을 놀라게 한 LG 프리미엄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을 만나다

 

또한 LG 시그니처 OLED W의 경우 사운드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부스 역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마치 그림 한 폭이 걸려있는 듯한 벽면과 함께 사방을 감싸는 사운드는 부스에 들어선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는데요. 디스플레이 패널의 두께도 놀랍지만 생동감 있는 사운드는 행사장에 방문한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켜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지금까지 LG전자의 프리미엄 TV 신제품을 선보인 발표회 현장의 모습을 소개해드렸습니다. 눈과 귀를 사로잡는 LG전자의 TV를 사진과 글로 소개해드리자니 무척이나 아쉬운데요. 많은 분들이 LG전자의 새로운 프리미엄 TV를 직접 만나 볼 수 있기를 바라며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