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국민 눈 건강 지킴이 나서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 이방수 부사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과 한국실명예방재단 이태영 이사장(왼쪽에서 네 번째)가 국민 눈 건강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 이방수 부사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과 한국실명예방재단 이태영 이사장(왼쪽에서 네번째)가 국민 눈 건강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LG디스플레이가 전 국민의 건강한 눈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 www.lgdisplay.com)는 한국실명예방재단(이사장 이태영 / www.kfpb.org)과 눈 건강 사회공헌사업 협약을 맺고 어린이의 후천적 실명 예방 및 전 국민의 눈 건강증진을 위해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한국실명예방재단과 함께 ▲초등학생 눈 건강 교실 ▲저시력 아동/청소년 캠프 ▲저소득층 눈 수술비 지원 ▲무료 눈 검진 ▲해외 저개발국 안과 진료 등 5개의 테마로 눈 관리 중요성을 알리고 치료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초등학생 눈 건강 교실의 경우 전국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뮤지컬 형식의 눈 건강교육을 연간 진행하고, 연 2회 저시력 아동들의 사회성 향상을 위한 1박 2일 재활캠프를 진행한다. 또한, 백내장 등 실명 원인성 질환을 앓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한 눈 수술비 지원은 물론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무료 눈 검진을 실시해 삶의 질 향상과 주민들과의 유대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베트남, 캄보디아 등 저개발국의 소외계층 중 눈 수술이 필요한 주민들을 초청해 치료해주는 사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2014년 장애인통계(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시각 장애인의 장애 발생 원인은 후천적 원인으로 인한 것이 90.8%에 이르며, 눈 건강을 위한 습관을 기르고 검진을 통해 조기 치료를 하면 실명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후천적 원인으로 발생하는 실명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초등학생, 저시력 아동, 치료가 필요한 저소득층까지 다양한 대상별로 필요한 지원을 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 이방수 부사장은 “시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디스플레이 산업에 몸담고 있는 기업으로서, 국민들의 눈 건강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눈 건강 증진을 위한 환경친화적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눈 보호를 위한 다양한 교육 활동과 의료활동도 한국실명예방재단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젊은 꿈을 키우는 LG’라는 슬로건 아래 2008년부터, IT 환경이 열악한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IT 시설을 조성해 주는 ‘IT 발전소’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