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TV용 디스플레이 유해물질 Free 친환경 인증 획득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TV용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는 세계 최고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SGS社¹로부터 OLED 및 IPS Nano Color TV용 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친환경 인증은 2017년 출시되는 TV용 디스플레이를 대상으로 ▲ Hazardous substance(유해물질저감) ▲ Resource(자원 효율성) ▲ Recycling(재활용성) 등 친환경 요소를 평가하고, 이에 부합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에코 라벨(Eco Label)을 부착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용 디스플레이는 인체에 유해한 카드뮴(Cd)² 과 인화인듐(InP)³ 과 같은 유해물질이 포함된 부품을 사용하지 않고,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백라이트를 대체함으로써 경량 및 슬림 디자인 구현과 부품 수 저감으로 자원효율성과 재활용률이 우수해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IPS Nano Color TV용 디스플레이는 고색 재현 기술임에도 카드뮴(Cd)과 인화인듐(InP)을 배제하는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으며, 동시에 세계 최대 시험·검사기관인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Cd Free, InP Free LAP(Light Absorption Polarizer) for TV Panel’이라는 품질·성능 인증마크인 QPM(Quality & Performance Mark)을 획득했다.

이와 같이 LG디스플레이의 TV용 디스플레이가 친환경 인증을 받음으로써, LG디스플레이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경쟁력을 높임과 동시에 기존 세트업체가 중심이 되었던 친환경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업무 Process 간소화 및 진행비용 절감, 인증 기간 단축 등 고객가치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기초기술연구담당 이쌍수 상무는 “전 세계적으로 시장 및 소비자들의 친환경 제품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유해물질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는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친환경 제품 및 저탄소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요구가 높아지면서 그에 상응하는 친환경 제품 개발에 앞장서 왔다. M+ 기술이 적용된 65인치 UHD TV는 디스플레이 크기 및 휘도 수준이 동일한 경우, 소비전력 효율 35% 이상 우수함을 인정받아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QPM 인증서 획득한 바 있다.

 

  1. 스위스에 본사를 둔 세계 최고의 검사∙검증∙시험 및 인증 기업으로 세계 각지에 2,000여 개 사무소와 시험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화학 시험 등 환경규제 분야에서 인지도가 높음.
  2. 카드뮴(Cd)은 2006년 EU에서 시행된 RoHS(Restriction of the use of Hazardous Substances in EEE, 전기∙전자제품 유해물질 사용제한 지침)에서 제한하는 유해물질 중 하나임.
  3. 인화인듐(InP)은 3가 인듐의 화합물로 주로 반도체에 사용되며, 인체 유해성 및 노출 가능성으로 EU의 RoHS 향후 규제 후보 4순위 물질로 지정되어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