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OLED TV패널, 프리미엄 TV시장 석권

LG디스플레이 OLED TV패널, 프리미엄 TV시장 석권
▲ LG디스플레이 OLED TV패널, 프리미엄 TV시장 석권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부회장, 韓相範 / www.lgdisplay.com) OLED TV패널의 10월 판매량이 LG전자, 소니, 필립스 등 주요 글로벌 TV 고객사의 판매량 급증에 힘입어 전년 동월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패널 판매량은 10월, 월 판매 기준 처음으로 20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11월에는 판매계획이 21만대를 넘어서는 등 연말까지 판매량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처음 OLED TV를 출시한 소니의 OLED TV 판매가 호조를 보인데 힘입어, $2,000 이상 북미 프리미엄 시장의 메인시장인 55”, 65” TV 시장에서 OLED TV 세트 판매 수량과 금액 모두 74%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달성했다. (9월 NPD 북미 집계 기준)

소니는 북미에서 수량 기준 9월 판매량이 전월 대비 2.1배 성장했고, 유럽에서는 필립스가 3분기에 전 분기 대비 5.9배 판매량이 급증했으며, OLED TV의 종가인 LG전자 판매량도 북미와 유럽을 통틀어 9월 한 달간 전월 대비 1.5배 급성장하는 등 주요 고객사의 OLED TV 판매량이 급증했다. (9월 NPD 북미, GFK 유럽/CIS 14개국 집계 기준)

특히 지난 7월 말 LG디스플레이가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를 위해 OLED로의 투자중심 이동을 선언한 지 3개월도 안 된 기간에 글로벌 OLED TV패널 판매량이 급성장하고 있어 OLED가 프리미엄 TV 시장의 대세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이 같은 흐름은 지난 9월 IFA 전시회에서 13개의 글로벌 TV업체들이 OLED TV를 프리미엄 TV 라인업의 전면에 내세운 이후 소비자 수요가 급증하는 데 따른 것으로, LG디스플레이에 연말까지의 수요는 물론이고 내년 물량까지 늘려달라는 고객사의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 OLED TV 판매량은 올해 150만대 규모로 예상했던 시장조사기관들의 전망치를 뛰어넘어 170만대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내년에도 270만대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는 하반기 본격 가동한 파주의 E4-2라인의 가동률을 최대로 끌어올려 늘어나는 고객수요에 적기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OLED가 프리미엄 TV 시장의 대세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으며 자사의 생산 캐파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대세로 자리매김하며 관심이 고조됨에 따라 최근 중국과 유럽에서 ‘OLED Day’ 행사를 열고 OLED의 우수성을 적극 알렸다. 또한, 중국의 8대 주요 도시에 OLED 체험관을 설치하여 OLED의 가능성과 미래기술을 직접 소비자에게 보여줌으로써 OLED 기술을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