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공개! CES 2018 속 LG디스플레이의 차세대 제품을 소개합니다.

오는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 전시회에 세계 각국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도 세계적인 규모에 버금가는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혁신 제품을 대거 준비했는데요. ‘Display Your Lifestyle’이라는 슬로건 하에 선보일 LG디스플레이만의 혁신기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지, 오늘은 ‘CES 2018 속 LG디스플레이 제품 미리 보기!’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OLED이기에 가능하다! 롤러블, 투명, CSO 디스플레이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화질뿐 아니라 응용 범위, 디자인 측면에서도 차별화된 OLED 제품을 일상 속의 다양한 모습으로 공개할 예정인데요. 고객이 직접 OLED 제품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부스를 구성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주목해야 할 제품! 바로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입니다. 이 제품은 65인치 초고해상도(UHD, 3,840 x 2,160)에 돌돌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인데요.

 

자유자재로 화면을 조정해 쓸 수 있는 65인치 UHD 롤러블 디스플레이
▲ 자유자재로 화면을 조정해 쓸 수 있는 65인치 UHD 롤러블 디스플레이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디스플레이를 보지 않을 때는 화면을 말아 숨김으로써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화면을 말면 이동이나 설치가 용이해지고, 소비자가 원하는 사용 목적에 따라서 최적화된 화면 크기와 비율로 조정할 수도 있습니다. 기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가치를 탑재하고 있는 셈입니다. 덕분에 완벽한 휴대성과 확장성으로 언제 어디서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데요. LG디스플레이는 이번에 선보인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통해 새로운 시장 가치를 창출하는 가능성을 다시 한번 재입증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유명 테크 미디어인 씨넷(CNET)은 “관 형태로 만들 만큼 유연한 첫 번째 디스플레이(This is the first one that’s flexible enough to spin up into tube form)”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작은 상자 크기의 사운드바로 말려 들어갈 수 있을 뿐 아니라, 휴대용으로도 만들 수 있다(LG’s images depict it descending into a little box the size of a sound bar, but the company also talks about making the display portable)”고 전하면서,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종이 두께의 얇은 OLED기 때문(The secret, as usual, is its paper-thin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display (OLED)”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 가기)

 

디스플레이를 말아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65인치 UHD 롤러블 디스플레이의 모습
▲ 디스플레이를 말아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65인치 UHD 롤러블 디스플레이의 모습

그뿐 아니라 LG디스플레이는 88인치 8K TV를 세계 최초로 OLED로 구현해 전시할 예정입니다. 초대형으로 구현된 초고해상도의 OLED 패널로 화질과 크기, 디자인 3요소를 모두 갖춘 제품인데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지난번 소개해드린 포스팅을 참고해주세요!

 

초대형 크기로 구현된 초슬림, 초고해상도 88인치 8K OLED
▲ 초대형 크기로 구현된 초슬림, 초고해상도 88인치 8K OLED

<관련 포스팅>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극한의 화질, 세계 최초의 88인치 8K 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합니다!

 

이에 음향 기능이 기존 2.1채널 사운드에서 3.1채널 사운드로 업그레이드된 크리스탈 사운드 OLED(Crystal Sound OLED) TV,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77인치 월페이퍼 TV 등 OLED의 장점을 강조한 제품들을 대거 전시하여 소비자에게 OLED의 미래 가능성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하니, 이번 CES 2018은 특히나 더욱더 기다려지네요.

 

프리미엄으로 승부한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성능의 LCD까지

OLED가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신흥 강자라면, 탄탄한 입지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는 LCD가 있죠? 이번 전시에서도 LG디스플레이는 LCD의 기존 성능을 대폭 강화함과 동시에 사운드, 터치 등 새로운 기능을 융합하여 프리미엄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자는 방침인데요.

65인치 아트글라스(Art Glass)TV를 비롯해 14인치, 31.5인치 모니터 등 IPS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제품이 나올 예정입니다. LG디스플레이의 대표적인 IPS 기술은 광시야각, 고투과율, 고화질을 구현하는 기술로, 초대형, 초해상도 제품으로의 적용을 위해 진화되고 있는데요. 나노(Nano) 사이즈의 높은 색 재현 입자를 사용해 풍부한 색을 표현하는 ‘IPS 나노 컬러’와 투과율을 높이고 패널에 반사되는 빛의 세기를 줄여주는 ‘U-IPS 기술’을 제품 특성에 맞게 적용하였습니다. IPS 기술에 대해 궁금하신 분이라면, 아래의 포스팅을 참고해보세요.

 

<관련 포스팅>

풍부한 색재현율과 넓은 시야각, 최고의 화질을 구현하는 LG디스플레이 IPS 패널

남들이 가지 않은 길, IPS 기술 비화

 

또한, LG디스플레이는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크리스탈 사운드 기술을 노트북, 모니터 등의 LCD 제품에도 확장 적용했습니다. 별도의 스피커가 아닌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오도록 고안된 이 기술을 통해, 현장감은 물론 더욱 풍부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우선은 게이밍(Gaming) 제품을 중심으로 적용하되, 향후 제품군별 특성에 맞춘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차원이 다른 사운드로 몰입감이 극대화될 LCD 제품에 앞으로도 많은 기대 해주세요!

이에 그치지 않고, 세계에서 가장 얇은 테두리를 가진 비디오월(Video Wall) 제품을 공개하여 상업용 시장에서도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로 LG디스플레이는 CES 2018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CES 2018 현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는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 CES 2018 현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는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제품들을 제안해왔다”며,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OLED 시장뿐 아니라 기존 LCD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장의 기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해,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오늘은 다가올 CES 2018에서 화려한 기술력으로 여러분을 맞이할 LG디스플레이의 제품을 미리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채로운 신기술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혁신 제품을 만날 날이 머지않았네요. 오는 CES 2018에서 LG디스플레이가 보여줄 놀라운 기술력, 주목해봐도 좋겠습니다! 다음 이 시간에도 CES 2018 이야기는 계속 이어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About the author
LG디스플레이
여러분이 꿈꾸는 세상, LG디스플레이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