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희망날개 꿈 발표회 개최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 www.lgdisplay.com)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는 영재 청소년들에게 8년째 후원을 이어가며 든든한 키다리아저씨 역할을 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0일, 예능/이공계 영재 청소년들과 LG디스플레이 우수 봉사자 및 기부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날개 꿈 발표회’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LG디스플레이의 지원을 받은 청소년들이 그 동안 대회에서 수상한 미술, 로봇 작품 등을 전시하고 판소리, 성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며 LG디스플레이 임직원과 교감을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LG디스플레이는 월드비전과 함께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기금으로 저소득가정 영재 청소년들을 후원하는 ‘희망날개 재능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1년부터 현재까지 총 42명의 학생을 지원, 교육비 지원을 포함해 자기개발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멘토링캠프를 개최하는 등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의 꾸준히 후원을 등에 업은 영재들의 성과도 해가 거듭할수록 두드러지고 있다. 각종 대회에서 수상함은 물론,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하거나 주니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등 꿈을 향한 발판을 착실히 다져가고 있다.

인천예고 2학년에 재학 중인 이리사 학생은 “나를 믿고 도와주시는 분들이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든든했고, 그 덕분에 꿈을 포기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 학생은 다문화가정에 대한 편견과 넉넉지 않은 형편 때문에 꿈을 펼치지 못했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본격적으로 성악을 배웠고 각종 대회에서 상을 휩쓸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 이방수 부사장은 “매년 아이들의 실력과 자신감이 높아지는 것을 체감한다”며, “미래의 주역인 우리 청소년들이 꿈을 향해 정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이라는 슬로건 아래, 소외계층 아동들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발전소’, 어린이의 후천적 실명 예방 및 전국민의 눈 건강증진을 위한 ‘실명예방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