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 & Building 2018에서 CSO 조명 세계최초 공개
Pressroom

Light & Building 2018에서 CSO 조명 세계최초 공개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 www.lgdisplay.com) 가 3월 18일부터 23일까지(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조명·건축전시회인 ‘Light & Building 2018’ 에 참가, 혁신적인 디자인의 OLED 조명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Light & Building 2018에서 CSO 조명 세계최초 공개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세계 최초로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Crystal Sound OLED, CSO)의 기술을 조명에 적용하여 스피커처럼 소리가 나는 ‘CSO조명’을 선보인다. CSO 기술은 OLED패널을 진동판으로 이용하여 패널이 직접 떨리며 소리 내는 기술로 OLED TV에 적용되어 프리미엄 TV시장에서 혁신적인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전시회를 담당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 영업/마케팅 여준호 실장은, “CSO 조명은 별도의 스피커를 설치하지 않아도 조명에서 새소리나 물 흐르는 소리가 나게 할 수 있어 박물관이나 체험존에 설치할 경우 마치 숲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며, “건물 화재/재난 경보시스템이나 커피숍과 같은 매장에서도 스피커 대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LG디스플레이만의 혁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외에도 OLED 조명기술이 접목된 블라인드 및 벽지 등을 이번 전시회에서 새롭게 선보인다. 또한 플렉시블 투명 선반과 최근 ‘레드닷(Red Dot)과 협업한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을 통해 얇고 가벼운 OLED조명이 구현하는 세련된 실내 인테리어의 세계를 구현한다. 나아가 자동차 후미등 등 다양한 형태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유일한 면광원인 OLED가 표현하는 은은하고 균일한 빛으로 제품의 고급감을 부각시켜 OLED조명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소리 나는 OLED조명으로 유럽을 매혹시키다
▲ 소리 나는 OLED조명으로 유럽을 매혹시키다

LG디스플레이는 연세대 세브란스 안과병원과 함께 OLED광원이 기존광원에 대비해 눈 건강에 상대적으로 덜 유해하다는 연구를 지난해부터 추진하였다. 그 결과, 세포파괴의 원인 물질인 활성산소(Reactive Oxygen Species, ROS)의 OLED 광원 발현량이 기존광원 대비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와 세브란스 안과병원은 이번 연구결과를 전시회 기간 중 세미나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사업담당 박성수 상무는, “OLED조명은 발열이 적어 환경친화적이며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 시켜주는 프리미엄 광원” 이라며, “LG디스플레이가 가지고 있는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프리미엄 OLED 조명 제품을 선보이며 세계 조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ID Tech Ex은 전세계 조명용 OLED 패널 시장이 향후 10년간 연평균 52% 이상 크게 성장하며 2026년에는 22억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2017년 12월 국내에서 공개한 OLED 조명의 근본적인 가치에 초점을 맞춘 대표 브랜드, ‘Luflex(루플렉스)’를 이번 전시회에서 별도의 부스를 마련해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