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CES 2019에서 공개한 LG디스플레이의 차세대 기술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쇼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가 개최되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LG디스플레이는 컨벤션 센터 내 특별 전시관을 마련하여 LG디스플레이만의 앞선 기술력과 OLED 신제품 등을 공개했을 뿐 아니라, LG디스플레이가 선도하는 OLED의 가능성과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는데요. 이번 CES 2019에서 주목 받은 LG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제품들을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65인치 8K OLED,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 등 신제품 공개

▲ LG디스플레이에서 공개한 88인치 Crystal Sound OLED

O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초고해상도 구현 시 픽셀을 하나하나 컨트롤하여 한층 더 세밀하고 정밀하게 표현합니다. 또한 개구율 감소로 인한 휘도 저하가 적고, 시야각 보상이 필요하지 않으므로 어느 각도에서 시청하더라도 밝고 선명한 화질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세계 OLED 시장을 선도하는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88인치 8K OL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8K 시대를 열었고, 올해는 최초로 65인치 8K OLED 모델을 발표함으로써 8K TV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존 3.1채널 사운드에서 저음과 고음 영역 대를 확장한 3.2.2 채널 사운드로 진일보한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Crystal Sound) OLED를 CES 2019에서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돌비 애트모스® (Dolby Atmos®)’도 지원돼 화면 내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상/하/좌/우에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합니다.

또, 현존하는 TV 디스플레이 중 가장 빠른 3.5m/s의 응답 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UHD 크리스탈 모션(Crystal motion) OLED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크리스탈 모션은 OLED의 뛰어난 화질을 기본으로, 빠른 응답 속도 덕분에 스포츠나 액션 시네마를 감상할 때 종종 발생하는 버퍼링이 나타나지 않아 한층 더 실감 나는 영상을 구현합니다.

▲LG디스플레이 65인치 커브드 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이용해 만든 장미꽃 형태의 조형물 ‘The Rose’. OLED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잠재력을 선보인다.

이번 LG디스플레이 전시장 입구에는 65인치 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엇갈리게 붙인 후 끝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조형물 ‘The Rose’를 설치하여 많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새로운 분야인 상업용, 자동차용 기술 공개

급부상하고 있는 상업용 및 자동차용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LG디스플레이는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한 제품들을 공개하며 시장 선도에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패널 내부에 터치 센서를 내장한 인터치(in-TOUCH)기술을 사이니지에 적용하여 구현한 ‘86인치 UHD LCD 전자 칠판’은 높은 터치와 정확도 또렷한 화질, 슬림 디자인 자랑합니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전시관 내에 투과율 40%의 55인치 OLED 투명 디스플레이 4장을 위, 아래, 양 옆으로 이어 붙여 만든 ‘투명 쇼윈도(Show Window)’를 전시했습니다. 투명 쇼윈도는 내부 디스플레이된 제품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투명 디스플레이에 글/이미지/영상을 띄워 제품 홍보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CES 2019에서 발표한 LTPS 기반의 자동차용 초대형 29인치 풀 대시보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로는 LTPS 기반의 초대형 29인치 풀 대시보드, POLED(Plastic OLED) 기반의 12.3인치 QHD 정보안내 디스플레이(Center Information Display, CID), 12.8인치 센터패시아(Center-Fascia)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는데요. 특히 투과율 45%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 크기의 12.3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는 CES 2019에서 최초 발표되는 혁신적인 디스플레이로 프리미엄 자동차 디스플레이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 고정관념을 뛰어넘는 혁신 기술 공개

LG디스플레이는 CES 2019에서 모니터는 ‘무겁고, 데스크톱에서만 사용하는 제품’이라는 고정관념을 벗어난 제품을 발표했습니다. 바로 PC, 모바일과 USB-C 포트로 연결해 어디서나 손쉽게 화면을 이용할 수 있는 27인치 네오 아트(Neo Art) 포터블 모니터 디스플레이입니다. PC에서 모바일 중심으로 넘어가는 시장 트렌드지만 여전히 큰 모니터에 대한 니즈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네오 아트 포터블 모니터를 통해 모바일 화면을 27인치 모니터까지 확장시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동성이 좋기 때문에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모니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제품은 차별화된 컨셉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美테크 미디어 Popular Mechanics로부터 최고의 모니터상 ‘Best of CES’를 수상하는 등 쾌거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 LG디스플레이 27인치 네오 아트(Neo Art) 포터블 모니터

한편 LG디스플레이는 고해상도 노트북, 모니터에 ‘옥사이드(Oxide)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있습니다. 베젤을 기존 제품보다 약 50% 줄여 2.8mm의 혁신적인 베젤을 구현한 27인치 UHD 모니터용 LCD와 소비전력을 기존 대비 약 50% 절감하여 시간당 2.8W로 낮춘 13.3인치 UHD 노트북용 LCD도 최초로 선보였습니다.

옥사이드(Oxide) 기술이란?
인듐(In), 갈륨(Ga), 아연(Zn), 산소(O) 화합물과 같은 산화물(Oxide) 반도체 기반의 TFT 기술을 말한다. 일반 LCD 패널에 사용되는 비정질 실리콘(a-Si)에 비해 전자 이동도가 높아 저전력 고속 구동이 가능한 특징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광시야각 기술인 IPS 기반의 65인치, 75인치 8K LCD 제품도 선보였습니다. 화면 좌우 끝에서 영상을 봐도 이미지 왜곡이나 휘도 저하 없이 구현되고, 화면과 베젤의 경계를 없앤 3면 보더리스(Borderless)로 디자인 경쟁력을 높였습니다.

 

세계 최대의 가전 박람회, CES 2019에서 공개된 LG디스플레이의 혁신 기술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리며, LG디스플레이가 OLED의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응원 부탁 드립니다.

About the author
LG디스플레이
여러분이 꿈꾸는 세상, LG디스플레이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