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저소득가정 영재 청소년 돕는‘희망날개클럽’꿈 발표회 개최

15일 양재훈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 부사장(왼쪽)이 희망날개클럽 후원 청소년에게 공기청정기를 전달하는 모습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키우는 영재 청소년들을 위해 9년째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15일 파주 사업장에서 양재훈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 부사장,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을 비롯해 예능∙이공계 영재 청소년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날개클럽’ 꿈 발표회를 개최했다.

‘희망날개클럽’은 음악, 미술, 이공 분야에서 재능이 뛰어나지만 경제적 여건으로 진로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고등학교 졸업까지 장학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임원들이 매년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15일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이 희망날개클럽 후원 청소년들의 미술작품을 보고 있는 모습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후원을 받은 17명을 파주 사업장으로 초청해 각종 대회에서 입상한 미술 작품 전시, 판소리∙성악 공연 등 그간 키워온 실력을 뽐낼 수 있는 발표회를 마련하고 청소년들의 미래 꿈을 응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월드비전과 함께 2011년부터 영재 청소년들을 후원하고 있다. 후원을 받은 청소년들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하거나 주니어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등 꿈을 향한 발판을 착실히 다져가고 있다.

양재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은 “매일 꿈을 향해 한발씩 다가가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라며 “미래의 주역이 될 우리 청소년들이 포기하지 않고 재능을 소중히 키워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 LG’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소외계층 아동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발전소’, 어린이의 후천적 실명 예방 및 전국민 눈 건강증진을 위한 ‘실명예방활동’ 등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주요 경영진 및 임원들이 기증한 애장품을 사내에 경매하고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청소년을 돕는 ‘임원 애장품 자선 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