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OLED China시대 개막!’ AWE 2019 속 LG디스플레이

단일 국가로는 최대 TV 시장이며 앞으로도 높은 성장 잠재력이 돋보이는 나라, 바로 중국입니다. 지난 3월 14일부터 17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2019가 열렸습니다. AWE는 중국 가전협회가 개최하는 중국 최대의 가전 전시회로, 미국의 CES, 독일의 IFA에 이어 세계 3번째 주요 전시회로 자리 잡았습니다. 매년 8000여 개의 업체가 참여하고, 30만여 명이 방문해 중국 시장 트렌드와 니즈를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LG디스플레이는 2019년 처음으로 AWE에 참가했습니다. 이번 참가는 중국에 OLED TV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의 대세화를 위해서 입니다. AWE 2019 속 LG디스플레이를 살펴봅시다.

 

AWE 2019, ‘진정한 중국 OLED 시대의 도래’

이번 전시에서 LG디스플레이는 ‘진정한 중국 OLED 시대의 도래’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첨단 OLED 제품 10여 종을 전시했습니다.

▲ AWE에 전시된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Crystal Sound OLED, CSO)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는 지난 CES 2019에서 공개된 모델로, 중국에서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CSO(Crystal Sound OLED)는 별도 스피커가 필요 없습니다. 패널 자체를 스피커의 진공판으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3.2.2 채널 사운드를 지원해 풍성한 사운드를 제공할 뿐 아니라, ‘돌비 애트모스 ®’ 를 적용해 화면 내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상하좌우에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합니다. 또한, 이 기술력을 인정받아 AWE 2019에서 중국가전협회가 선정한 올해 최고 혁신상(Best Component Award)을 수상했습니다.

그 외에도 투과율 40%의 55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 2장을 상하로 이어 붙인 투명 쇼윈도 디스플레이와 벽에 완전히 밀착시켜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도 전시해 OLED만이 구현 가능한 디스플레이 활용안과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 부스 입구에는 CES 2019에서 선보인 장미꽃 형태의 OLED 조형물이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65인치 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이어 붙이고, 끝 부분을 둥글게 말아 꽃을 형상화한 조형물로 플렉시블한 OLED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했습니다.

 

실제 판매 중인 제품으로 우수성을 알리다 – 고객사와 함께하는 전시 부스

▲ AWE에서 7개 고객사와 함께 꾸민 LG디스플레이 부스. LG디스플레이에서 공급받은 OLED를 사용한 자사의 제품을 전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창홍, 하이센스, 콩카, 스카이워스, LG전자, 필립스, 소니 등 중국에서 OLED TV를 판매 중인 7개의 고객사와 함께 전시 부스를 꾸렸습니다. 부스 내에 고객사가 주력 판매 중인 OLED TV를 나란히 전시하므로 OLED의 우수성을 소비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고객사가 패널 공급사와 한 부스에 제품을 전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인데요. 이는 OLED 진영의 파트너십을 한층 더 공고히 해 OLED TV 대세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차원입니다.

 

OLED TV 대세화를 위한 행보,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개최

한편 3월 15일 더블트리 힐튼 호텔에서 특별한 행사가 마련되었습니다. LG전자, 스카이워스, 콩카, 창홍, 하이센스, 소니, 필립스 등 TV제조사와 수닝, 징동닷컴 등의 유통업체, 시상협회, 전자상회 및 업계 전문가 140여명을 초청한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OLED Partner’s Day)’입니다. 이 행사에서는 그동안 OLED가 이룩한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중국 OLED 시장의 빠른 확대와 글로벌 시장 선도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자는 결의를 다지는 시간이었습니다.

관련 포스팅
LG디스플레이, 중국 상해에서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개최

▲ 주요 참석자들의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행사 기념 단체 사진

시장조사기관 AVC의 동민 흑색가전 부총재는 이날 초청 발표에서 “많은 중국의 제조사들이 OLED를 주력 제품으로 내세우고 있고, OLED TV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더욱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프리미엄 TV 시장은 매우 클 뿐 아니라, 신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 앞으로의 시장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예측하고 있습니다. 또한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에 따르면 OLED TV 시장은 2018년 대비 7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올해 하반기 LG디스플레이 광저우 8.5세대 OLED 패널 공장이 완공된다면 더욱 빠른 속도로 중국 시장 내 OLED TV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날 OLED 중국 시장 전략 발표에서 LG디스플레이 오창호 부사장은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이 설립되면,) 중국은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제 2의 핵심기지가 될 것이며, 이 곳에서 LG디스플레이는 고객과 함께 최고의 OLED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OLED 대세화를 앞당길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중국 시장 전략 발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LCD에서 OLED로의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OLED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 세계 최대의 TV시장인 중국에서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About the author
LG디스플레이
여러분이 꿈꾸는 세상, LG디스플레이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