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LG디스플레이, 5년 연속 동반성장지수‘최우수 기업’선정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5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되며 상생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7일 서울 쉐라톤팔래스 호텔에서 열린 제 55차 동반성장위원회에서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인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LG디스플레이가 ‘협력사의 경쟁력이 LG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이라는 상생 철학을 바탕으로 협력사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선순환적 파트너십 구축에 힘써온 것을 인정받은 데 따른 것이다.

LG디스플레이는 2007년 디스플레이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 부서를 설치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자금 지원 ▲기술 경쟁력 강화 ▲경영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해 왔다.

특히, 지난 2017년 LG디스플레이는 동반성장 10주년을 맞아 금융∙기술∙의료 분야의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2,000여개에 이르는 2∙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新성장협력체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1∙2∙3차 협력사간에 형성된 수직적 네트워크를 해소하고, 모든 협력사와 함께 수평적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다.

1차 협력사 지원을 위해 자체 조성한 400억 원 규모의 상생기술협력자금을 2017년부터 1천억 원으로 늘려 2∙3차 협력사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했으며, 협력사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체 보유하고 있는 특허 5,000여건을 유∙무상으로 양도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디스플레이 분야의 독창적인 기술과 창의력을 겸비한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하고 육성하는 ‘드림플레이’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등 상생 활동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올 한해 협력사와 함께 ▲최고의 원가경쟁력 확보 ▲신사업의 강건한 SCM(Supply Chain Management, 공급망 관리) 구축 ▲품질/납기 준수 ▲안전/정도경영 등 4 가지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적극적인 동반성장을 지속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