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room

[’19. 4Q 실적발표] 매출 6조 4,217억원, 영업손실 4,219억원

LG디스플레이는 31일,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2019년 4분기 매출 6조 4,217억원, 영업손실 4,2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CD 구조혁신의 일환인 LCD TV 팹(Fab) 축소로 LCD 패널 출하는 감소했지만 OLED TV 및 P-OLED 스마트폰 출하 증가 등의 영향으로 면적당 판가가 전 분기 대비 18% 상승하며 전 분기 대비 매출이 10% 증가했다.

P-OLED 전략 거래선에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확보하며 전 분기 대비 큰 폭으로 물량이 확대되었지만 P-OLED 제품의 본격 양산에 따른 고정비 증가와 LCD 구조혁신 과정에서의 손실 지속으로 인해, 영업적자폭은 전 분기(영업적자 4,367억원) 대비 개선이 크지 않았다.

당기순손실은 1조 8,171억원을 기록했다. 회계기준에 따른 자산손상평가 결과, 1조 6천억원을 손상처리하며 영업 외 비용으로 반영했다. OLED 조명사업 철수 결정에 따른 손상 2천억원과 P-OLED 사업 환경 악화 요인을 반영한 1조 4천억원이 손상 처리됐다. 자산손상처리에 따라 순손실 규모가 일시적으로 확대되었지만, 이는 현금 지출이 없는 장부상의 감액이기 때문에 사업운영의 근간이 되는 영업이익과 현금흐름에는 영향이 없다.

 

EBITDA는 5,864억원(EBITDA 이익률 9%)를 기록했다.

2019년 4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모바일용 패널이 P-OLED 스마트폰 출하 증가로 전 분기 대비 8%p 증가한 36%를 기록해, 전사 매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TV용 패널은 LCD 구조혁신에 따른 범용 TV 매출 축소로 전 분기 대비 4%p 축소된 28%을 기록했다.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은 20%, 모니터용 패널은 16%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 4분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85%, 유동비율93%, 순차입금비율 81%로, 자산손상에 따라 일부 지표가 악화되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자산손상처리에 따라 부채비율이 일시적으로 높아졌지만 이를 정점으로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이며, 재무제표 반영 후에는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미래 사업 변동성을 축소한다는 관점에서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결과적으로 감가상각비도 향후 5년간 매년 3천억원 가량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P-OLED 사업 환경은 결코 쉽지 않은 여건이지만 기회 또한 많은 사업이기 때문에, LG디스플레이는 P-OLED 사업 운영에 대한 전략 방향성을 일관되게 유지하며 성장기반을 착실히 만들어 갈 것”고 말했다.

또한, “중국 OLED 팹(Fab) 생산이 확대되며 대형 OLED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이고, P-OLED 사업도 상반기 출하가 본격화된 오토용 제품과 더불어 스마트폰 물동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하반기 이후부터는 의미 있는 실적 개선의 기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9년 4분기 실적 요약]

(단위 : 십억원)

구 분 18년 4분기 19년 3분기 19년 4분기 19년 연간 QoQ YoY
매 출 액 6,948 5,822 6,422 23,476 10% -8%
영업이익 279 -436 -422 -1,359 N/A N/A
EBITDA 1,134 613 586 2,336 -4% -44%
당기순이익 153 -442 -1,817 -2,872 N/A N/A

 

[자산손상 관련 참고자료]

1. 자산손상 평가의 개념

유형자산 손상차손이란 토지, 건물, 생산설비 등 유형자산의 회수가능액(이 유형자산을 사용하여 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순현금의 가치)이 현재 장부상 금액보다 적을 때, 그 차액을 손실로 기록하는 것이다.

회계감사기준에 따르면 매 결산일에 자산에 대해 손상이 발생했는지를 검토해 손상이 발생했다고 판단되면 손상차손을 재무제표에 반영해야 한다. 이는 외부 전문평가기관이 산정하고 외부 감사인의 감사를 통해 객관적으로 진행해야 하며, 기업은 자산손상을 기록할지 여부를 자의적으로 선택할 수 없고 손상의 징후가 있으면 반드시 손상을 검토해야 한다.

*손상 징후(K-IFRS 1036호)
– 기업이 영업하는 기술, 시장, 경제, 법률, 환경의 중요한 변화 (기업에 불리한 영향)
– 시가 총액이 순자산 장부가액의 미만이 될 경우 (PBR <1)
– 자산의 경제적 성과가 예상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2. 손상처리 배경과 내용

LG디스플레이는 회계기준에 따라 매년 정기적으로 자산손상 징후를 외부 평가기관을 통해 검토/평가하고 있으며, 2019년 평가 결과 총 1.6조원 규모의 손상 징후가 있어 이를 반영했다.

OLED 조명사업 중단에 따른 손상 0.2조원을 반영했고, P-OLED 사업에서 1.4조원을 손상 처리했다. 구체적으로 P-OLED 스마트폰 사업의 경우, 투자가 진행중인 ‘18년까지는 사업 전망이 긍정적이었으나 본격 양산을 시작한 ‘19년부터 하이엔드 시장 정체, 교체주기 지연 등으로 인해 공장 투자 당시 예상했던 사업환경과 현재 상황이 큰 폭으로 변화했다. 이에, 그 편차를 장부가에 반영했다.

3. 영향과 향후 계획

자산손상이 ‘19년 4분기 영업외 비용으로 반영되어 순손실 규모가 일시적으로 확대되었지만 이는 현금흐름과는 관계 없는 장부상의 회계 조정이다. 재무제표 반영 후에는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미래 사업 변동성을 축소한다는 관점에서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손상 처리 후 감가상각비는 향후 5년간 매년 3천억원 가량 감소한다.

또한, 자산손상 처리가 실제 사업운영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에 생산량, 거래선, 전략방향은 변화가 없다. LG디스플레이는 P-OLED 사업에서 기회요인을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오토를 중심으로 IT/폴더블 등의 영역에서 성장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