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기업블로그 Dsquare

[LG디스플레이 2020년 1분기 실적 발표] 매출 4조 7,242억원, 영업손실 3,619억원

LG디스플레이는 23일(대표이사 정호영),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2020년 1분기 매출 4조 7,242억원, 영업손실 3,6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20년 1분기는 LCD TV 팹(Fab) 축소 활동 지속과 코로나 19에 따른 생산 차질로 전 분기 대비 패널 출하면적이 감소됐다. 또한,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면적당 판가가 높은 POLED 제품 비중도 축소되어, 전체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6% 감소한 4조 7,242억원을 기록했다.

큰 폭의 매출 감소에 비해 영업 손실은 전 분기(영업손실 4,219억원) 대비 소폭 개선된 3,619억원을 기록했다. LCD 판가 상승과 환율이 적자폭 개선에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고 재료비 절감과 투입비용 최소화 노력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당기순손실은 1,989억원, EBITDA는 6,305억원(EBITDA 이익률 13.3%)를 기록했다.

2020년 1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모바일용 패널이 계절적 비수기로 진입 하며 전 분기 대비 4%p 감소한 32%를 기록했고, TV용 패널은 31%,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 20%,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 1분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86%, 유동비율91%, 순차입금비율은 87%였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코로나 19가 촉발한 리스크가 전 산업으로 확대되고 있어 향후 수요의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는 어려운 국면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재택근무 및 온라인 활동 등으로 IT 제품의 수요 증가가 예상되며, 자사가 차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IT 제품의 수요확대와 같은 기회요인을 최대한 활용하고 재고 및 자원투입을 최소화하면서 현금관리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VIOUS POST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MBC 개표방송에서 만난다
NEXT POST LG디스플레이, 건강한 지구 만들기 CDP 2019 ‘기후변화대응’·’물경영’ 우수기업에 동시 선정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