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기업블로그 Dsquare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서울 힙플레이스 밝힌다

■ MZ세대의 힙플레이스로 알려진 이태원, 합정동에서 OLED 활용한 미디어 아트 선보여

 향후 투명, 롤러블 등 폼팩터 혁신 OLED 기반의 신사업 기회 적극 발굴한다는 전략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www.lgdisplay.com)가 서울의 대표적 힙플레이스인 이태원과 합정동에서 OLED 기술로 미디어 아트를 선보인다.

‘아트 온(Art on) OLED’ 프로젝트로 불리는 이번 전시는 트렌디한 분위기의 카페 ‘앤트러사이트’와 미디어 아티스트 박훈규 작가와 협업했다. 전시 기간은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다.

LG디스플레이는 이태원에 위치한 ‘앤트러사이트’ 한남점 1층에 55인치 ‘투명 OLED’ 7대를 이어붙여 가로 약 9M 길이의 대형 ‘디지털 아트 월’를 설치해 매장 안 뿐만 아니라 밖에서도 자연스럽게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과 예술의 만남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투명 OLED를 전시 작품으로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명 OLED는 유리처럼 얇고 투명해 공간의 제약없이 작품을 배치할 수 있어 미디어아트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로 떠오르고 있다.

미디어 아트를 제작한 박훈규 작가는 “투명 OLED로 마치 홀로그램같은 환상적인 연출이 가능했다”라며 “투명 OLED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관람객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기간 ‘앤트러사이트’ 합정점에서는 55인치 OLED 패널 5대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 전시를 진행하는 등 OLED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는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대상으로 OLED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미디어 아트 관련 신사업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에서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투명 OLED를 비롯해 벤더블, 폴더블, 롤러블 등 새로운 폼팩터의 OLED를 활용해 신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정확한 색 표현력과 높은 디자인 자유도로 미디어 아트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투명도 40%의 55인치 풀HD 투명 OLED를 상용화했다. 투명 OLED는 작동 중에도 화면 뒤쪽의 사물을 그대로 볼 수 있어 쇼윈도, 인테리어, 전시, 대중교통,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곳에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PREVIOUS POST LG디스플레이, 6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 선정
NEXT POST LG디스플레이, ‘2020 테크포럼’ 개최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