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기업블로그 Dsquare

LG디스플레이,
혁신적 OLED 디자인 발굴 나선다

■ OLED만의 차별적 기술로 고객의 페인포인트 해결하는 혁신적 아이디어 발굴 차원에서 영국 디자인 전문매체 디진(Dezeen)과 실시한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 발표

■ 향후 제품 개발과 연계해 신사업으로도 육성할 계획

▲ ‘OLED 디자인 공모전’에서 1위를 수상한 작품명 ‘Scroll’. 투명 OLED에 선반형 거치대를 결합한 새로운 벽선반 디자인을 제시했다.

‘투명 OLED로 만든 인테리어용 벽선반’, ‘접었을 때는 스탠드 무드등, 펼치면 모니터’ ‘좌우로 당겨서 원하는 비율의 컨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TV’…

고객의 일상을 바꿀 기발하고 혁신적인 OLED 디자인들이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정호영)는 영국의 디자인 전문매체 디진(Dezeen)과 지난해 11월부터 함께 진행한 ‘OLED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OLED 패널을 주제로 한 디자인 공모전은 이번이 처음으로, 가볍고, 휘어지고, 투명하고, 돌돌 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눈 건강과 친환경까지 고려한 OLED만의 차별적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페인포인트(Pain Point: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해결하고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함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50개국에서 총 220명의 디자인 전문가가 참가해 참신하고 개성 넘치는 아이디어들이 쏟아졌다. 이 가운데 창의적 디자인으로 OLED의 미래 가능성을 제시한 상위 5개 작품을 선정했다.

1위는 투명 OLED로 벽선반을 만든 작품명 ‘Scroll’이 차지했다. 얇은 OLED의 특성을 활용해 패널을 벽에 밀착시키고, 하단부에는 선반형 거치대를 부착했다. 투명한 화면이 벽과 일체가 돼 주변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디스플레이와 공간을 융합한 새로운 인테리어를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2위는 자유롭게 휘어질 수 있는 OLED의 특성을 활용해 반으로 접었을 땐 스탠드 무드등, 펼치면 모니터 등으로 사용하는 디자인을 제시한 작품명 ‘Signal’이 수상했다. OLED를 마치 책처럼 접어 사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롤러블 OLED를 좌우로 당겨 원하는 비율의 컨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작품명 : Flag.R) ▲편하게 누워서 시청할 수 있는 침대용 콘솔 테이블 디스플레이 (작품명 : Console) ▲바퀴가 달려 이동이 가능하면서 화면을 원하는 높낮이로 조절할 수 있는 홈 트레이닝용 디스플레이 (작품명 : Trollie) 등 비대면 시대에 주거 공간 안에서 여가와 휴식을 즐기는 홈 루덴스(Home Ludens)족을 위한 신개념 디자인들이 호평받으며 공동 3위에 올랐다.

수상작들은 향후 상용화 가능성, 시장 전망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제품 개발과 연계해 신사업으로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OLED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와는 달리 수천만개의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더욱 가볍고 얇은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다. 또 투명, 벤더블(Bendable), 폴더블(Foldable), 롤러블(Rollable) 등 다양한 폼팩터로도 진화해 나가고 있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OLED의 폭 넓은 확장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OLED 대세화’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REVIOUS POST LG디스플레이,
무신사 플래그십 스토어에 투명 OLED 공급
NEXT POST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모빌리티 시장 공략 가속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