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LG, 롤러블 TV로 세상을 놀라게 하다!

세계 최대의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9에서 LG전자는 ‘CES 혁신상’ 등 총 132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그 중 가장 가장 많은 관심을 받으며 최다 수상의 기록을 세운 제품은 바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65인치 롤러블 TV인데요. 지난 11월 미 소비자 기술협회(CTA)가 수상하는 ‘CES 최고 혁신상’을 비롯해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에서 ‘최고 TV’ 로 선정되었을 뿐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씨넷(Cnet)’, ‘리뷰드닷컴 (Reviewed.com)’ 등 해외 유력매체에서 총 50개 이상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의 탄생을 가능하게 한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인정받아 테크 매체인 ‘안드로이드 오소리티(Android Authority)’로부터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뛰어난 혁신으로 테크 매체와 소비자의 관심까지 사로잡은 LG 롤러블 TV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봅시다.

 

CES 2018 속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

자유자재로 화면을 조정해 쓸 수 있는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

먼저 롤러블 TV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CES 2018에서 LG디스플레이가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당시 화질뿐 아니라 응용 범위, 디자인 측면에서 혁신성으로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해외에서의 반응도 뜨거웠는데, BBC News는 “소비자의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실용성이 높고 화질이 뛰어난 제품(It can even be used as a music player, like a sound bar on this display just here. you can watch it as if it was a normal, high-quality, 4k television.)”이라고 평가했고(기사 원문 보기), IT전문매체 씨넷(Cnet)은 “65인치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가 CES 2018을 통틀어 가장 놀라운 제품 중 하나(I just kind of one of the fascinating things that you come out to see CES 2018, this is what you want to come out and see.)”라고 평가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관련 포스팅>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공개! CES 2018 속 LG디스플레이의 차세대 제품을 소개합니다.

CES 2019, 롤러블 TV에 모두의 시선이 집중되다

▲ 세계 최초의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로 수상한 주요 CES 어워드 상패를들고 있다 (출처: Social LG전자)

LG전자가 CES 2019에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발표하자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지며, T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CES 2019에서는 총 10대의 롤러블 TV가 전시되었습니다. 시간차를 두고 디스플레이가 오르락 내리락 하다가 사라지는 모습을 보여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롤러블 TV는 사용할 때 펼치고, TV를 보지 않을 때는 접어두거나, 일부만 노출 시킬 수 있습니다. 기존의 TV와 같이 65인치 화면을 전부 사용하는 ‘풀 뷰(Full View)’, 화면의 1/3 정도만 노출되어 음악, 시계, 프레임, 무드, 홈 대시보드 총 5개 모드를 지원하는 ‘라인 뷰(Line View)’, 화면이 완전히 내려가 스마트폰 등과 연동해 스피커로 사용 가능한 ‘제로 뷰(Zero View)’ 총 3가지 모드로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합니다.

상용화를 앞둔 세계 최초 65인치 롤러블 TV, 공간을 재해석 하다.

▲ 롤러블 TV가 있는 미래 라이프 스타일 (출처: LG USA Home Appliances and Electronics)

대부분의 사람들은 TV를 배치할 때 벽 앞에 놓거나, 벽에 붙이는 모습을 상상하곤 합니다. 그 이유는 TV가 공간을 단절시켜 답답한 느낌을 주며, 동선을 방해해 실수로 엎어지기라도 하면 사고가 크게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롤러블 TV는 그간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게 될 것입니다.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피커 안으로 말아 넣어두어 넓은 시야를 유지할 수 있고, 공간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기 때문입니다.

OLED이기에 가능한 디스플레이 롤러블(Rollable) 기술

▲ CES 2019에 전시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화면 뒤에서 빛을 쏴주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와 달리, OLED는 소자 하나하나가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일 뿐 아니라 백라이트와 액정이 없는 구조적 특징으로 플렉시블(Flexible), 벤 더블(Bendable)과 같이 다양한 형태로 구현이 가능합니다. 또한 자발광 디스플레이이기 때문에, 화면이 말리고 펴지고 하는 순간에도 화질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말리고 펴지는 순간에도 차원이 다른 화질과 OLED 특유의 풍부한 색 감, 리얼 블랙이 만드는 명암비, 완벽한 시야각까지 구현해냅니다.

LG디스플레이, 세계 OLED 시장을 선도하다.

▲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가 전시된 CES 2019 현장

LG디스플레이는 세계 OLED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롤러블 TV 외에도 종이처럼 얇은 월페이퍼(Wallpaper) OLED, 사운드 기능이 내장된 크리스탈 사운드 OLED 등 혁신적인 다양한 기술을 선보여왔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프리미엄 대형 OLED 시장을 지속 확대해 나갈 뿐 아니라, 상업용과 자동차용 사업도 집중 육성해 2020년까지 OLED와 육성사업의 매출 비중을 전체의 50% 이 상 차지할 수 있게 만들며 OLED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관련 포스팅>
차원이 다른 OLED, LG OLED TV 신제품 발표회를 가다


LG디스플레이는 롤러블 TV를 통해 국내외 전문가의 호평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시선까지 사로 잡아 그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습니다.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글로벌 OLED 1등 기업으로서 혁신적인 기술을 제시할 것입니다.

About the author
LG디스플레이
여러분이 꿈꾸는 세상, LG디스플레이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